문득 이런 생각을 하게 됐다.

한창 열정적으로 살 때의 나는

그래! 잘살고 있어!

라고 나 자신에게 자신감을 불어 넣어줬을 텐데 현재의 나는 이 간단한 질문에도 말문이 턱 막히고 말았다.

아무래도 내가 살고 싶어 했던 삶의 모습이 지금 나의 모습과는 조금 달랐던 모양이다.

내가 원했던 삶의 모습은 균형이 있는 삶이었다.

여가생활과 일, 연애, 공부 등 내 삶을 이루는 모든 요소가 각자 균형 있게 자리잡혀 서로 상호보완적인 작용을 하며 각각의 요소들이 잘 굴러가는 그런 삶을 원했다. 적당히 취미 생활을 즐기며 공부도 게을리하지 않는, 정해진 기간에 일을 잘 마무리하고 퇴근 후에는 연인과 데이트를 하는, 그러면서 동시에 운동과 식습관을 통해 건강도 챙길 수 있는 그런 삶.

모든요소들이 견고한 시스템의 부품처럼 정교하게 맞물려 돌아가길 원했지만 언제부턴가 부품 하나가 고장 난 자전거처럼 삐그덕대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동안은

이것도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해결되겠지...

라는 안일한 생각을 가지고 내 삶이 망가져 가는 것을 방관했다.

멍청하게도 낙관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채 살다보니 어느새 내가 원하는 삶의 모습은 더욱 완벽해지지만 현실은 시궁창이었다.

real_is...

그래서 이제 그만둬야겠다.

낙관은 나를 게으르게 하고 소중한 시간을 낭비하게 한다. 게다가 그것을 알고 있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게 한다. 그렇게 내 삶이 점점 망가져 가는 것을 그저 지켜만 보게한다. 한 가지 좋은 점이라곤 행복지수가 높다 라고 할 수 있을까…

난 지금 미쳐가고있다.
이 낙관에 내 모든 몸과 영혼을 맡긴다.

낙관만이 인생에서 허락하는
유일한 마약이니까

이게 바로 지금의 나다

마약과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
심지어 마약보다 구하기도 쉽다.
그저 마음만 바꾸면 되는거니까...

낙관 중독에 빠져 산지 27년, 이제 그만둘 때가 됐다. 그동안 너무 되는대로 막 살아봤으니 이제부터라도 제대로 살아야겠다. 물론 지금과 다르게 산다고 해서 내가 잘살고 있다고 느낄지는 의문이지만 이대로 사는 것 보다는 나아질 것 같다.

요즘 나는 잘살고 있지 않다.

하지만 잘살아 보려 한다.